펫열전
 울 이쁜 뚱이와 아이들
 닉네임 : 현주사랑님  2013-02-15 10:50:29   조회: 802   
 첨부 : CaptureIMG_20130215_104719-1.jpg (20007 Byte) 
안녕하세요..
저희집 뚱이를 소개합니다.
뚱이는 우리집에 온지 1년이 넘었내요..
길을 헤매던 개였는대..저희집을 몇일째 오고가고 하더라구요...
집이 없는것 같아 지금 1년째 같이 동고동락하고 있답니다.
저 아이들 보이시죠...울 뚱이의 가족이랍니다.
너무 귀엽죠....
뚱이 덕분에 이쁜 가족이 더 늘었답니다.
뚱이에게 가족이 생겨 너무좋내요..
뚱이와 행복하게 지냈음 좋겠습니다.
183.xxx.xxx.217


닉네임 :  비밀번호 : 

몇일 (212.xxx.xxx.175) 2020-04-26 04:23:13
매던 개였는대..저희집을 째 오고가고 하더라구.

한복도 싫고 세배도 싫지만, 엄마가 정 원한다면 한번쯤 엎드려 주시는 미키(3)
옴마나. 해가 안떴으니 아직 15일인겁니다. 세배 받으세욤~ (표정은 불량해도 세배하는거 맞아요)(3)
아기에게 새배하기^^(2)
새해 복! 마니~ 받아요~(2)
캔디의 새해복인사(2)
캔디의 새해복인사(1)
데일리펫 창간을 축하드리며 하니가 세배 올립니다^^(2)
할아버지 절 받으세요 ^^(1)
복이의 새배하기~~!!(1)
회사에서 키우는 냥이들 열심히 세배 시켰어요(1)
어느 고양이의 설날 풍경(1)
울 이쁜 뚱이와 아이들(1)
울집 고양이 5마리 새해인사드려요!!(토끼두욧!!)(2)
꽃피는 봄날을 기다리며...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!!(3)
삐딱 새배(1)
우쭈쭈깜이가 설을 맞아 큰절 올려요~(2)
제목 내용 제목+내용 이름
 1 | 2 | 3 | 4 
데일리펫
  •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회원약관  |  저작권 정책  |  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  |  개인정보취급방침  |  청소년보호정책   Tel : (02)515-8114  |  Fax : (02)515-1996
(06643) 서울 서초구 효령로 61길 14-5(서초동 1604-4)  |  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 아 01947 (2012.1.27) | 발행인 겸 편집인 : 김기욱
청소년보호책임자 :김기욱
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-비영리-동일조건변경허락 4.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.
Copyright © dailyPET Corp. All rights reserved.